햅틱2(SCH-W550 , SPH-W5500) 무엇이 달라졌나?



올해 휴대폰 업계의 하나의 센세이션을 몰고온 햅틱(SCH-W420 , SPH-W4200)폰 터치폰은 LG만의 로망이라는 상식?을 깨버리고 역시 휴대폰은 삼성이구나~ 라는 정석을 박아 준 작품?이었다. 뭐 아이폰의 짝퉁이라느니 , 한국에서 스팩다운 가격업이라니 하는 비평들도 많았지만 , 터치폰의 대중화에 기여한 그 녀석임은 뭐 틀림이 없다. 그 햅틱의 인기를 그대로 바톤 터치 받아 지난 6월부터 소문이 떠돌기 시작했던 햅틱폰2가 시장에 모습을 선보였다. (본인은 익일(9월 26일)에 수령 받을 예정)


그 햅틱폰2 뭐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본격적인 리뷰에 앞서 살짝 살펴 보기로 하자.


햅틱폰2이니 만큼 기존에 있던 기능들은 거의 탑제하고 있다 , 전화하기 , 문자보내기 등등...퍼억~~(ㅈㅅ T_T)
기존의 영한사전이 더욱 업그레이드 되었으며 , 시크릿폰에서 단 하나 기능적인 장애자로 평가 받은 블루투스 역시 건재하다.
물론 다양한 위젯기능 역시 그들이 내세우는 부분 중 하나였으니 건재함은 말할 것도 없다.









액정 역시 기존의 넓은 3.2인치를 계승하였으나 해상도 면에서는 더 낮아져 버리는 아이러니를 발휘해 주셨다.
(기존 432 x 240 , 햅틱폰2 400 x 240). 하지만 햅틱폰1에서 조금 길죽하게 느껴졌던 디자인은 가로가 조금 짧아지고 , 세로가 조금 길어져 조금 더 안정적인 모양새를 이루고 있다고 한다. 두께 역시 살짝 두꺼워 졌다. (5미리 정도)


햅틱폰에서 문제시 되었던 내장 메모리(기존 250MB)는 4G라는 획기적인 메모리(아이팟터치냐??ㄷㄷ)로 확장되었으며 , SKT에 한하여 16G 버전까지 나온다는 소문이 있다. (16G 햅틱폰2의 명칭은 SCH-W555라고 한다.)

이 뿐만 아니라 기존 햅틱의 특징 중 하나였던 진동의 차별화를 이번엔 아예 유저가 그 진동을 창조할 수 있게 만들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허접했던 200만화소 카메라는 유저들의 제대로 된 질타 펀치를 맞은 것에 반성했는지 AF 500만 화소 카메라로 탈바꿈하였고 , 터치를 활용한 내장 13게임 역시 눈에 띄는 요소 중 하나였다. 그 게임 중 터치폰용 팡야 골프는 닌텐도의 그것들에 비하여 전혀 뒤떨어 지지 않는 느낌이었다.








DMB 부분에서 SKT는 위성DMB로 KTF는 지상파DMB로 출시된다는 소문이 있어 SKT 유저들 사이에서는 또 한바탕 질타가 쏟아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생각했었는데 SKT 역시 지상파SMB로 확인되었다. 어찌 되었던 인기 상품이었던 햅틱의 후속작이라는 것만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후속작의 시장에서의 소비자에게로의 평가의 결과가 주목되는 햅틱폰2이다. 



(상세 리뷰는 9월 26일 제품 수령 후 기재될 예정입니다.)

by 무적용팔 | 2008/09/25 15:02 | ALL리뷰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mjy8.egloos.com/tb/87084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아대생 at 2008/09/25 18:51
아시발꿈 햅틱 5월달에 샀나 그런데 아시발꿈 아시발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년 약정 으ㅡㅡㅡㅡㅡㅡㅡㅡㅡ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ㄱ으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ㄱ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